사단법인 / 한국낙농육우협회

국산우유사용인증 K-MILK

메뉴

일본중앙낙농회의 ; 수요침체기의 대응방안 결정
등록일 2021-12-06 조회수 311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일본 중앙낙농회의는 11월 22일에 개최된 378회 이사회에서, 2021년도 원유수급안정화대책을 통해, 당면한 수요침체기의 대응방안을 결정하였다.


  즉, 처리가 불가능한 원유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정단체・전국지정단체연합회 간에 각 지역의 수급상황과 처리가 불가능한 원유의 발생상황을 확인하면서 대응함으로써, 원활한 광역수급조정과 수급개선대책(수급개선대책 및 낙농관계자에 의한 우유・유제품의 이용확대운동 등)을 상호 연계하여 실시키로 하였다.


  원활한 광역수급조정의 실시를 위해서는, ①탈지분유・버터 등을 위한 가공용 원유를 포함한 원유출하억제, ②유업체와 연계를 통한 CS(냉각저유조) 및 탱크로리의 순차적인 대응, ③원활한 광역수급조정・전국 유업체의 완전가동을 통한 처리능력의 극대화 등을 실현하기로 했다.


  한편 낙농가에 대한 출하억제대책으로는, LL우유 및 치즈용 원유 등의 생산확대, 조기건유 및 저능력우의 조기갱신을 통한 원유출하억제를 독려키로 했다. 또한, 유제품처리대책으로는, 올해 실시중인 「가공평준화대책(加工平準化對策)*」에 의해, 특정 지역에 가공유발생이 편중됨에 따른 대응을 실시하고, 이 과정에서 재원부족의 가능성에 대해서는, 중앙낙농회의의 ‘정미재산(正味財産)**에서 약 6천만 엔을 충당키로 했다. 또한 신규로 예산 약 3천만 엔을 들여, 유제품재고의 보관비용을 조성키로 했다.


* 가공평준화대책(加工平準化對策)이란? : J-milk의 당초 예상과 달리, 원유생산은 북해도를 중심으로 약간 증가를 보이는 반면, 수요는 코로나에 따른 업무용 수요가 감소하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시유소비도 좀처럼 늘지 않고 있다. 이런 가운데, 중앙낙농회의는 각 도부현의 지정원유생산자단체가, 시유용으로 생산한 원유를 가공용으로 판매할 경우, 유가가 하락한 부분에 대해 전국적으로 지원하는 「가공리스크평준화대책」을 실시키로 하였다. 중앙낙농회의의 이 같은 긴급수급대책은, 「부족지불제도 당시의 유제품용 가공원료유에 대한 가격보전」 이래 처음 있는 일이다.

  한편, “이 같은 생산자의 자구노력은, 현재 가공원료유에 대한 정부의 가격보전이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2중의 가격보전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이 부분은, 日本中央酪農会議 参与 並木 健二씨와의 직접 통화에 따른 것임).


** 정미재산(正味財産) : 재산에서 부채를 공제한 재산.


출처 : 일본중앙낙농회의

번역 : 낙농정책연구소장(영남대 명예교수) 조 석 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