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단법인 / 한국낙농육우협회

국산우유사용인증 K-MILK

메뉴

‘푸르밀 사태’ 진정됐지만 미래 불투명
등록일 2022-11-23 조회수 61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사측, ‘비상경영대책’ 수립

노조 합의 사업 종료 철회

소속 낙농가들, 일단 환영


현행 체제 유지는 미지수

재정비 후 재매각설 솔솔

향후 납유 불안감이 팽배


푸르밀이 사업종료를 철회했다. 푸르밀은 비상대책위원회가 비상경영계획을 수립하는 한편, 노동조합과의 합의로 11월 30일부 사업종료를 전격 철회하고 슬림화된 구조를 바탕으로 회사영업을 정상화할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푸르밀의 사업종료 철회에도 직속 농가들은 안도할 수 없는 상황이다. 


푸르밀이 사업지속을 위해 슬림 경영 등을 내세운 만큼, 현행 체제로의 사업유지가 가능할지는 아직 미지수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푸르밀이 사업을 재정비 후에 재매각에 나설 것이라는 설에 힘이 실리고 있는 가운데, 직송농가에 대한 처우 등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방안이 제시되지 않아 아직도 살얼음판이다. 


푸르밀이 사업종료를 결정한 중대한 이유가 약 500억 원에 이르는 누적적자 때문인데, 현재 유제품 시장의 흐름상 쉽게 해소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푸르밀은 지난 10일 호소문에서 “당사는 지난 2018년부터 현재까지도 지속된 누적적자로 경영 위기를 넘어 회사의 존폐를 고민할 만큼의 상황에 이르렀다”라면서 “경영진은 오너 경영 실패라는 따끔한 지적에 책임을 통감하면서도 유제품 소비 감소, 원재료비 및 유류대 상승 등 대외적 경영환경 악화라는 악재까지 겹쳐 지난 4년간 누적적자만 300억 원이 넘고 올해에만 180억 원 이상의 적자가 추가로 예상되는 현실을 인정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누적적자에 이어 낙농진흥회와 이미 공급계약을 종료함에 따라 마트와 편의점 등의 PB제품 생산에도 차질이 생기면서 영업이익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여기에 노사 합의에 따라 30%의 임직원 구조조정에 들어가면서 인력 공백에 따른 여파로 사업 정상화에 시일이 걸릴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한 푸르밀 소속 낙농가는 “회사 측에서 사업지속을 결정함에 따라 원유를 계속해서 납유해도 된다는 연락을 받고 한시름 놓은 것은 사실이지만, 앞으로 미래가 불투명하므로 불안한 마음을 지울 수 없다”라면서 “회사의 조속한 정상경영이 이뤄져야 안심하고 납유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라북도 역시도 푸르밀의 사업재개를 환영하는 한편, 소속 농가들이 안정적인 축산업을 영위할 수 있도록 다방면의 지원을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전라북도는 “전북도는 또 이번 푸르밀 기업 사태와 관련해 앞으로 낙농진흥회 가입을 희망하는 농가에 대해서는 쿼터매입 시 융자지원 등 직송농가 관리에 더욱 행정력을 집중해 나갈 방침”이라며 “이와 함께 푸르밀이 현재 어려움을 잘 해결해나갈 수 있도록 도민들도 푸르밀 유제품을 많이 애용해 도내 향토기업이 조속히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응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축산경제신문 11월 18일]